고객센터

벤치에 앉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진소라 작성일 19-01-11 11:18 조회 2회 댓글 0건

본문

EljSPWQ.jpg

 

벤치에 앉아

 

엉겅퀴로 심장을 할퀴어도

붉지 못하는 선혈 눈물 속에

하얀 핏자국만 번진다

 

북극점 나는 남극점에 있다

그대는 예감했는가

 

분명 한 길로 시작해서

고지를 향하여 걸었을 뿐인데

눈을 들어 바라보니 그대는

 

이별을 말한 적 없어도

걷다 걷다 보니 갈래

길을 걷고 있다는 것을

알아 질 때가 있다

 

가시 돋친 길 파도 치는 길

배 한 척 없는 망망한 바닷길

그대는 예감했는가

 

나뭇잎은 가을 색으로

물들고 있는데 길을 따라

모두는 걷고 있다

한마당 소개
갤러리
커뮤니티